‘‘그리움’의 맛,  ‘신선함’의 맛이 펼쳐지는  ‘강남에서 온 닭’

닭갈비’, 누군가에게는 한국에서의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그리운 추억’의 맛을, 누군가에게는 미국에서 맛볼 수 없었던 ‘신선한 맛’을 선사해주는 한국의 독특한 음식 메뉴이다.

달라스에서 유일하게 ‘닭갈비’를 즐길 수 있는 곳, 지난해 12월에 가게 문을 연지 7개월만에 그 잊을 수 없는 맛에 매료된 단골 고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그 곳, ‘강남에서 온 닭’의 매력 속으로 들어가봤다.


조훈호 기자 news@koreatimestx.com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나누는 ‘기분 좋은 식사 한 끼’

 

‘강남에서 온 닭’의 식사 한끼는 풍성하다. 주 메뉴인 ‘닭갈비’ 메뉴, 그리고 ‘쟁반 막국수’를 처음 맞이한 손님들은 그 풍성함에, 그리고 맛깔스런 비주얼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닭갈비’를 배불리 먹고도 놓칠 수 없는 마지막 코스, ‘볶음밥’의 유혹은 누구도 피해갈 수 없다. 한국에서 즐겨 찾던 ‘닭갈비 집’의 삼총사 메뉴, ‘닭갈비’, ‘쟁반 막국수’, ‘볶음밥’을 먹고 나오는 순간 세상 누구보다 행복함을 느낀다.

“저희 식당을 찾는 모든 분들이 기분 좋게 한 끼 식사를 행복하게 드시고 가셨으면 좋겠어요”

단순히 음식을 판매하는 곳이 아닌, 따뜻한 ‘한 끼 식사’로 추억과 행복을 선물해주고 싶은 ‘강남에서 온 닭’의 김정은 사장이 손님을 대하는 손길과 마음은 남다르다.

그냥 흔한 식사 한 끼가 아닌 사랑하는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나눈 특별한 식사이기를 바라는 마음에 친절로 무장한 직원들의 따뜻한 시선은 손님에게서 한시도 떠나지 않는다.

 

강닭로고.gif

 

‘강남에서 온 닭’의 맛의 비법은 '정성’과 ‘공감’

 

개업한 지 7개월이 된 지금, 이제는 단골 손님도 자주 찾는 달라스 ‘닭갈비’ 명소로 자리잡아 가고 있지만, 그 결과가 그냥 쉽게 얻어진 것은 아니었다.

한국에서 먹던 그 ‘맛’을 그리워하던 손님들의 입맛은 생각보다 수준이 높았다. 한국에서 최고의 레시피를 그대로 재현했지만, 쉽사리 그 기억 속의 ‘입 맛’을 살려내기란 쉽지 않았다. ‘신토불이’ 고향 땅에서 먹던 그 맛은 그 곳에서의 재료로 만들어야 제 맛이기 때문이었을까… 그 과정은 말처럼 쉽지 않았다.

“처음에는 속상해서 우는 날도 많았어요. 하지만 제가 더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에 ‘맛’을 보고 또 보고, 손님들께서 해주시는 ‘맛’에 대해 듣고 또 듣고 하면서 점점 좋은 평가를 받기 시작했어요”

‘강남에서 온 닭’에 ‘맛’의 비결은 다름아닌 ‘정성’과 ‘공감’이었다. 기분 좋은 한 끼를 내놓고자 하는 ‘정성’, 그리고 한 사람, 한 사람의 ‘입 맛’을 까다롭게 여기는 것이 아닌, 더 좋은 ‘맛’을 위한 소중한 가르침으로 받아 들인 적극적인 ‘공감’으로 탄생된 것이다.

 

강닭웹용2.gif

 

“한국에서 느낀 추억의 맛을 다시 찾게 해주셔서 감사해요”

 

‘강남에서 온 닭’이 품고 있었던 사랑과 정성의 마음은 스폰지에 물이 스며들 듯 어느덧 달라스에 잔잔하게 퍼져나가고 있다. 한인사회만이 아닌 미 주류사회의 관심도 받기 시작했다. 한국에서 군 복무를 했었던 전역 미군들도 소문을 듣고 찾아와 맛본 뒤, 홍보대사를 자처하며 그 매력적인 ‘맛’을 자신의 이웃과 친구들에게 전파하고 있다.

“한국에서만 맛볼 수 있었던 그 닭갈비의 맛을 달라스에서도 맛볼 수 있다는 것이 감격스러워요”

잠시 한국에 머무르며 맛 봤던 미국인들도 이렇게 감격하는데 오래 전 고국을 떠나 이곳에서 살고 있는 한인들에게는 얼마나 더 크게 마음으로 다가왔을까? 달라스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가끔 한국 마켓에 오기 위해 달라스를 방문하는 한 부부는 매번 올 때마다 ‘강남에서 온 닭’을 들른다. 시간이 없는 날에는 꼭 ‘포장 주문’을 요청한다. 그런 날이면 김정은 사장은 유독 더 정성스레 음식을 포장한다. 그 고향이 맛이 집에까지 잘 전해질 수 있도록 말이다.

“혹시 경영이 어려워지더라도 ‘닭갈비’ 꼭 지켜주세요. 우리가 함께 하고 도울게요”
한 손님이 부탁한 말이다. ‘닭갈비’는 단순한 음식 메뉴가 아닌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 담겨져 있는 대명사였던 것이다. 그 마음을 알기에 오늘도 ‘강남에서 온 닭’의 전 직원들은 서로를 독려하며 더 나은 ‘맛’을 위해, 그리고 더 기분 좋은 ‘한 끼’ 식사를 대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분주히 움직인다.

 

Copyright ⓒ 텍사스 한국일보 http://koreatimestx.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DFW, 신규주택 건설 1.43% ↑ … 다소 주춤

    Date2019.06.17 Views7
    Read More
  2. 하늘 나는 우버택시, 정거장 공개

    Date2019.06.17 Views6
    Read More
  3. 시민권 신청 탈락자 역대 최고 … 9만 2,700명 거부

    Date2019.06.12 Views6
    Read More
  4. “미국 살고 싶다” SNS 올렸다간 비자 ‘기각’

    Date2019.06.12 Views6
    Read More
  5. ‘‘그리움’의 맛, ‘신선함’의 맛이 펼쳐지는 ‘강남에서 온 닭’

    Date2019.06.12 Views7
    Read More
  6. 한미은행, 강석기 본부장 임명

    Date2019.06.12 Views6
    Read More
  7. 달라스 한인회, 캐롤튼 경찰-소방 자녀 장학금 전달

    Date2019.06.12 Views6
    Read More
  8. 에릭 존슨, 달라스 시장 당선

    Date2019.06.12 Views7
    Read More
  9. 한인은행 부실 대출 2억달러 넘어 ‘경고음’

    Date2019.06.12 Views7
    Read More
  10. 오보와 가짜뉴스

    Date2019.06.12 Views7
    Read More
  11. 여성 건강위해 포트워스 여성회가 나섰다!

    Date2019.06.07 Views8
    Read More
  12. [내셔널 도넛데이_3] 이상윤 도넛협회 회장

    Date2019.06.07 Views6
    Read More
  13. [내셔널 도넛데이_1] “도넛, 텍사스 한인들의 자부심”

    Date2019.06.07 Views12
    Read More
  14. [오픈뱅크] 젊은 은행, 선한 나눔

    Date2019.06.07 Views6
    Read More
  15. ‘악인전’ 6월 7일 그랩바인 AMC 개봉

    Date2019.06.04 Views6
    Read More
  16. [인터뷰] “퀴즈 공부하며 한국에 대해 배웠어요”

    Date2019.06.04 Views3
    Read More
  17. “북미갈등 국면은 평화시대 과정 속 진통”

    Date2019.06.04 Views2
    Read More
  18. “통일 골든벨 울려라”…퀴즈풀며 남북통일 기원

    Date2019.06.04 Views2
    Read More
  19. 주지사 서명만 남은 '코 앞 시행' 법안은 무엇?

    Date2019.06.04 Views3
    Read More
  20. “비자 신청 때 SNS 아이디·이메일 주소 내라”

    Date2019.06.04 Views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CLOSE